한국해양대학교

Detailed Information

Metadata Downloads

해기능력 분석을 통한 자율운항선박의 항해사 역할 변화에 관한 연구

Title
해기능력 분석을 통한 자율운항선박의 항해사 역할 변화에 관한 연구
Author(s)
최윤원
Keyword
자율운항선박, 무인화선박, STCW, 항해사 역할, 해기능력
Publication Year
2018
Publisher
한국해양대학교 대학원
URI
http://repository.kmou.ac.kr/handle/2014.oak/11733
http://kmou.dcollection.net/common/orgView/200000105220
Abstract
The recent technological developments have led to the emergence of industries with new paradigms. Artificial intelligence has indeed made eye-opening growth across all kinds of areas from chess, go, and art, which used to be regarded as areas unique to human beings and are now threatened by artificial intelligence, to manufacturing and construction, which send robots to dangerous places that are inaccessible by humans and have them perform duties instead of people. In the industry of automobiles, which are one of the representative means of transportation, a new company started to make cars equipped with an electric drive instead of the old internal combustion engine, shaking up the industry and threatening leading global automakers. Autonomous driving technologies, whose use has recently begun, are part of the hot

issues in the automobile industry. The gradual advancement of these technologies will even change the concept of drivers.

Autonomous ships have also emerged as a hot issue in the shipping industry. Allianz Global Corporate&Specialty(AGCS)(2012) published a report, which records that 75~96% of marine accidents are caused by human errors and cause damage of approximately 1.6 billion USD. In a report issued by Allianz Risk Barometer(2017), the human factor ranked the fifth place on the list of top risk factors in the marine field after environmental factors(typhoons, floods, earthquakes, etc.). Given the characteristics of marine accidents in the marine field, even a single accident can cause huge economic and environmental damage. Led by Europe, the world is putting spurs to develop the concepts and technologies of e-navigation and autonomous surface ships to reduce accidents. At the 98th Maritime Safety Committee(MSC) conference, the International Maritime Organization(IMO) submitted a proposal to review the current IMO regulations to establish new ones applicable to maritime autonomous surface ships(MASS) and their international authorization and

safe navigation in addition to the definition of autonomous surface ships, the autonomous level of ships, and the old requirements. The committee chose them as part of its new tasks and decided to discuss them

at the 99th MSC conference under the support of the majority of its member states(IMO, 2017). At the 99th MSC Conference held in May 2018, it was decided to temporarily define autonomous ships to present the four

kind of level for Autonomous ship’s grade to review various items and to report the results to 100th MSC conference. (IMO, 2018)

Although there have been many discussions about the concept and technological development of autonomous surface ships, such jobs as monitoring the navigation of ships, making reactions to emergency, and doing maintenance will still be left to human beings despite the flow of automation and unmanned equipments. Given the changing concepts of the old navigation and sailors, this study compared and analyzed the International Convention on Standards of Training, Certification and Watchkeeping for Seafarers, STCW) with other research reports and made proposals for education for mates on board autonomous surface ships in South Korea, which builds ships and exports crewmen. The findings of the present study will provide some basic data to set the criteria of education and training for those who will operate autonomous surface ships. Follow-up education and training should be verified according to the autonomy stages of ships.|최근 기술의 발달로 새로운 패러다임을 가진 산업들이 나타나고 있다. 인공지능의 발달로 체스와 바둑, 미술 등 인간의 영역이라고 여겼던 분야들이 인공지능에 위협을 받고 있고 제조 및 건설 분야 등 사람이 접근하기 어려운 위험한 공간으로 인간을 대신하여 임무를 수행하는 로봇까지 각종 분야에서 괄목한 성장을 계속해서 이루고 있다. 대표적인 이동 수단 중의 하나인 자동차 산업에서는 기존 내연 기관이 아닌 전기를 동력으로 이용한 자동차를 제작하는 회사가 나타나 업계의 판도를 뒤흔들고 유수의 자동차 회사들을 위협하고 있다. 최근 사용화되기 시작한 자율주행기술이 자동차 업계에서는 뜨거운 이슈이다. 자율주행 기술이 점차 고도화되어 운전자 (Driver) 개념까지 바꾸어갈 예정이다.

이와 함께 해운 분야에서도 자율운항선박이 뜨거운 이슈로 떠올랐다.Allianz Global Corporate&Specialty (AGCS, 2012) 보고서에 따르면 해양 사고 의 75~96%가 인적 요소에 의한 사고이며 이로 인한 피해규모는 약 16억 달러로

나타났다. Allianz Risk Barometer (2017) 보고서에는 해양분야 위험요인 중 환경적인 요인(태풍, 홍수, 지진 등)에 이어 인적 요인를 5위로 꼽기도 하였다. 해양분야 해양사고의 특성상 한 번의 사고가 큰 경제적, 환경적 피해를 불러 일으키는 만큼 사고를 줄이고자 유럽을 중심으로 E-Navigation 및 자율운항선박에 대한 개념과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에 국제해사기구 (IMO: International Maritime Organization) 제 98차 해상안전위원회 (MSC:Maritime Safety Committee)에서 자율화 선박의 정의 및 선박의 자율화 수준, 그리고 기존의 요건을 해상자율운항선박 (MASS: Maritime Autonomous Surface Ships)에 적용될 국제 인증·안전운항 규정 마련을 위한 현행 IMO 규정 사전 검토 제안 문서를 제출하였으며, 위원회는 다수 회원국의지지 하에 신규 작업과제로 채택하고 MSC 99차 회의부터 논의하기로 결정하였다. (IMO, 2017) 2018년 05월 개최된 MSC 99차 회의에서 일시적으로 자율운항선박에 대한 정의를 내리고 자동화 등급 4단계를 제시 및 여러 가지 사항을 검토하여 이에 대한 결과를 MSC 100차에서 보고하기로 하였다. (IMO, 2018)

자율운항선박의 개념과 기술개발에 관한 많은 논의가 이루어지고 있지만 선박의 운항 감시 및 비상대응, 유지보수 등의 업무 확인자는 자동화, 무인화 흐름에도 결국 사람의 몫으로 남을 것이다. 기존 선박 운항과 선원의 개념이 바뀌는 만큼 선박 건조국이자 선원 송출국인 대한민국에서 자율운항선박에서 항해사에게 어떠한 역할을 맡게 될지 STCW (International Convention onStandards of Training, Certification and Watchkeeping for Seafarers) 협약 및 타 연구 보고 등을 비교·분석하여 제안하였다.

추후 항해사의 역할은 선박 자율화 단계에 따라 이를 검증할 필요가 있다.
Appears in Collections:
해양플랜트운영학과 > Thesis
Files in This Item:
해기능력 분석을 통한 자율운항선박의 항해사 역할 변화에 관한 연구.pdf Download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