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해양대학교

Detailed Information

Metadata Downloads

한·중·일 문화산업 국제경쟁력 비교 연구

Title
한·중·일 문화산업 국제경쟁력 비교 연구
Alternative Title
A Comparative Study on the Trade Competitiveness of Cultural and Creative Industries in China, Japan and Korea
Author(s)
YANG CHEN
Keyword
한·중·일문화산업국제경쟁력
Issued Date
2021
Publisher
한국해양대학교 무역대학원
URI
http://repository.kmou.ac.kr/handle/2014.oak/12708
http://kmou.dcollection.net/common/orgView/200000374671
Abstract
With the creative economies thriving around the world, each country's creative industry trade is facing a golden age of rapid growth. Among them, the development of Asia, centered on China and Japan, is the most active. In addition, the main content is that cultural and creative industries are an important part of service trade as interest in service trade increases due to the conclusion of the Korea-China-Japan Free Trade Agreement (FTA). Amid ever-intensifying competition in the international market, China's creative industries are facing more challenges at the same time as development, and the irrationality of the trade structure, the delay in the development of creative services and the absence of high-quality products and brand companies with core competitiveness are also constraining China's creative industry improvement. In this context, by comparing the trade competitiveness of the creative industries of Korea, China, and Japan under the same culture, it is not only theoretical value but also realistic in that it can be found more accurately than what problems the creative industries of China have and how they are improving. The article first briefly explained the concept of creative industries through the literature analysis method, and then, using the creative industry data of the UNCTAD website, the current trade status of the creative industries of Korea, China, and Japan was used to calculate the overall and detailed market share and trade advantage of the creative products and services of the three countries through comparative research among the three countries. China's trade competitiveness of creative products is far superior to that of Korea and Japan, and its international market share and trade competitiveness are large in terms of total trade volume and pace of growth, but some products have an unreasonable trade structure and lack core competitiveness, according to a study. On the other hand, Japan has the only national competitiveness in the service sector. Chinese trade has yet to show a competitive edge in the entire creative services, but the pace of growth is fast and the inferiority is decreasing, and although it has some competitiveness in computer and information services, it is still a big inferiority in the knowledgeable innovative sectors such as patents and royalties, so improvement is urgently needed.
세계적으로 문화경제가 활성화되면서 각국의 문화산업 무역은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 있는 황금시대를 맞고 있다. 그중에서도 한·중·일 간을 중심으로 한 아시아 지역 발전이 가장 활발하다. 이와 함께 한·중 자유무역협정(FTA) 체결로 서비스 무역에 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문화산업이 서비스 무역의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는 점도 주요 내용으로 꼽힌다. 세계시장에서 갈수록 치열해지는 경쟁 속에서 중국 문화산업은 발전과 동시에 더 많은 도전에 직면하고 있으며, 무역구조의 불합리성, 문화서비스의 발전 지연, 핵심경쟁력을 갖춘 양질의 제품과 브랜드 기업의 부재 등도 중국의 문화산업 향상을 제약하고 있다. 이런 맥락에서 같은 문화 아래 있는 한·중·일 3국 문화산업의 국제경쟁력을 비교함으로써 중국 문화산업이 어떤 문제를 안고 있고 어떻게 개선되고 있는지 보다 정확하게 발견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이론적 가치뿐만 아니라 현실적 의의가 있다.
먼저 문헌분석법을 통해 문화산업에 관한 개념을 간략하게 설명한 뒤 UNCTAD 웹사이트의 문화산업 무역데이터를 통해 한·중·일 3국 문화산업의 무역 현황을 도표를 활용해 무역 규모, 무역구조 비교연구를 통해 3국 문화제품과 서비스를 총체적으로 살펴본다. 또한 세계시장 점유율(market share), 무역특화지수(trade specialization index), 현시비교우위지수(revealed com- parative advantage)와 GL지수(Grubel-Lloyd Index)를 사용하여 국제경쟁력 정도를 산출했다.
중국은 문화제품의 무역경쟁력이 한일과 비교해 월등히 뛰어나고, 총무역량이나 성장 속도 면에서나 국제시장 점유율이나 업종별 국제경쟁력이 큰 편이지만 무역구조가 불합리하고 핵심경쟁력이 떨어지는 제품도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반면 일본은 문화서비스 분야에서는 유일한 국가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 중국은 문화서비스 전체에서 아직 경쟁우위를 보이지 않고 있지만, 성장 속도가 빠르고 열세는 줄어들고 있으며, 컴퓨터와 정보서비스에서는 어느 정도 경쟁력을 갖추고 있지만, 특허와 로열티 등 지식 높은 혁신 업종에서는 여전히 큰 열세를 보여 개선이 시급한 상황이다.
Appears in Collections:
무역학과 > Thesis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